«   2017/08   »
    1 2 3 4 5
6 7 8 9 10 11 12
13 14 15 16 17 18 19
20 21 22 23 24 25 26
27 28 29 30 31    
Archives
Today
33
Total
1,922,802
관리 메뉴

넷뱅 Startup Diary

The New Me 본문

일상

The New Me

넷뱅 2012.12.12 01:20


2009 2
로그를 시작하기로 마음먹은  유학으로 인해 한국에 구도 별로 없고 인맥의 진짜  지도 

모를 때여서블로그를 통해 나 스로 나 자신이 어떤 사람인지 어떤 생각을 고 있는지 알리고유학생활 하면서 

느꼈던 것국대학 입시 A-level, 대학교 정보수업 자료 리면서 보다 다양한 분들을 사귀고자 함이었는데 분에 블로그에서 시작해 친목 커뮤니티를 만들게 되었고 지금도 여전히 블로그를 통해서 다양한 분들과 연이 고 있는 것 습니다.  

 

그래서 이 블로그에 애착이 대단한 건 사실이지만, 그만큼 이제 영국 유학생이란 태그를 떼고 은 만큼 이 블로그를 으로 어떻게 할지는 정하지 못했습니다.  없앨 수도, 그대로 방치할수도, 아니면 새 블로그를 만들 수도 있구요

하지만 결정하기 전까지 분간 다음 스팅부터는 영상으로 근황을 전해드릴 것 같아요.  

 

현재 담고 있는 처 일 때문에 블로그 포스팅에 할애할 시간이 현저하게 줄어든 것도 전처럼(학교 기숙사방에 있었을  때처럼새 포스팅은 자주 못한다는 이유 중의 하나이긴 하지만 대학도 업했고 진로에 대한 결정이 명확하게 내려진 이상 블로그를 통해 나 자신을 보하고 알릴 이유는 예전보다 이 없어진 게 사실입니다.  제가 수 있는 길이 정해졌기에 구직 활동도 졸업과 동시에 스톱했구요

 

그동안내가 어떤 방향을 아야 하는지,  나는 무엇을 잘하고 무엇을 하고 싶어하는지 인생에서 가장 중요하게 

생각되는 가치를 어떻게 찾아야 하는지 스스로 자문하고 고민하고 나 자신을 알아가는 과정을 블로그에 담았다면 이제부턴 달은 그 가치를 으로 보일 수 있게 실행을 보일 때라고 생각합니다.  


 움켜쥐고 있는 가치가 아니라 많은 사람들에게 영향을 줄 수 있는 가치를 만들고 싶습니다. 그래서 전파된 그 가치가 누군가를, 고정관념이나 편견, 사회를 변화 시킬 수 있다는 변화 자체가 수 있다는 것을 알리고 싶습니다. 그리고 그것을 행동으로 보여주고 싶습니다.  그래 자 막 대학 졸업한 내기라 리 돌아올 수도 있고 시행착오도 있을 수 있겠지만 그래도 계속 갈 니다.  어머니가 어렸을 때 일러주신 " 욕심 내지 말고 네 인생에 욕심을 가져" 란 말씀처럼, 내년에도 그 욕심을 점점 워갈 생각이에요. 내년엔 어떤 일을 일지, 어디에서 누구와 함께 무엇을 하게 될지 내년에도 관심 있게 지켜봐 주세요.  

 

 

그럼 2013년도 잘 부탁드립니다!  

그리고 미리 메리 크리스마스 :) 






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
신고

'일상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1월 일기  (0) 2013.01.31
시간이 흘러가는 속도야말로 LTE  (2) 2013.01.27
새해인사  (0) 2013.01.04
The New Me  (5) 2012.12.12
2012년과 2013년의 경계에서 ①  (0) 2012.12.08
邂逅  (0) 2012.10.11
문제 1. 다음 지문을 읽고 '나'가 취할 예상 행동을 100자 이내로 답하시오.  (0) 2012.09.30
   
5 Comments
댓글쓰기 폼