«   2017/08   »
    1 2 3 4 5
6 7 8 9 10 11 12
13 14 15 16 17 18 19
20 21 22 23 24 25 26
27 28 29 30 31    
Archives
Today
291
Total
1,922,610
관리 메뉴

넷뱅 Startup Diary

당연한 거절 본문

일상

당연한 거절

넷뱅 2012.03.20 11:30



이것은 예전에 부모님 등살에 떠밀려 마지 못해 어플라이했던 거에 대한 후폭풍이다.  지금 현재 진행중인 게 몇 개 있는데 어떻게 처리할지는 좀더 고민해봐야겠다. 

난 마음의 결정을 내렸는데 지금에서 와서 이런 메일을 내게 보내면 어떡하란 말인가
.   이번이 한 3번째인 듯 하다. 심지어 전화 면접까지 잡힌 것도 있다.  왠지 모르게 그냥 좀 황당하게 받아들여질 뿐.   친구에게 연습 삼아 권해주고 싶어도 원격으로 시험을 본다 하니까, 링크 주소를 선뜻 줄 수가 없어 아쉬울 뿐.  


내가 그동안 이런 메일 받으려고 그동안 그렇게 안절부절 못했나 생각하니 그때의 나 자신을 이해할 수가 없다
그래서 답변해야 하는데 씹었다.  

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
신고

'일상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나홀로 여행: 로마, 이탈리아 (29/03~01/04 2012)  (0) 2012.04.13
내가 이루고 싶은 것  (0) 2012.04.06
나홀로 여행  (0) 2012.03.29
당연한 거절  (0) 2012.03.20
나 다운 선택과 신념이란  (3) 2012.03.10
떠날 준비  (0) 2012.03.09
너무 화가 나서  (0) 2012.03.03
   
0 Comments
댓글쓰기 폼